JOONGBAE JEE
Conductor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지휘자 지중배는 2015/16시즌 부터 2017/18시즌 동안 거장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수석지휘자로 있었던 독일 울름극장 (Theater Ulm)및 울름 시립 오케스트라의 수석지휘자(First Kapellmeister)로, 지난 2012/13시즌부터 2014/15시즌 동안 독일 트리어(Trier) 시립극장 및 시립교향악단의 수석지휘자 및 부 음악총감독 (독문 stellvertreter des Generalmusikdirektor und erste Kapellmeister/영문 principal conductor and deputy general music director) 으로 활동하였다.

그리고 무대활동 외에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 지휘과 에서 후학을 가르쳤으며, 독일 여러 교향악단들과 함께하는 지휘 마스터클래스에서 학생들을 지도하며 교육자로서의 활동 또한 이어나갔다. 또한 네델란드 마스트리히트 음대에서 오페라를 지도하고 지휘하였다. 

독일 음악협회 "미래의 거장" (Maestro von Morgen) 10인에 선정되어 활동, 정부 산하 독일 음악협회 (Deutsche Musikrat)의 지휘자 포럼(Dirigentenforum)의 멤버로서 활동하고, 51회 브장송 국제지휘콩쿨 결선에 진출한 바 있으며 또한 유카-페카 사라스테, 마크 알브레히트, 윤 매르클, 에리 클라스등에게 수학, 핀란드 출신의 거장 Jukka-Pekka Sarste와의 인연으로 2014년 부터 그의 개인적인 보조지휘자로서 많은 음악적 영향을 받았다. 

2012 독일 음악협회와 라히프치히 오페라극장에서 공동 추최한 독일 오페레타상 지휘자상을 수상하였으며 당시 연주는 독일전역에 라디오 생방송 되었다. 그 후 부상으로 라히프치히 오페라극장(Oper Leipzig)의 새로운 프로덕션, 슈트라우스의 '박쥐'를 지휘하였다. 같은 해 오퍼 오더-슈프레(Oper Oder-Spree) 오페라 페스티벌 음악감독 및 지휘자를 역임하였다. 

현대음악 분야에 있어서도 2009 오스트리아 클랑슈푸렌(Klangspuren), 이탈리아 트랜스아트(Transart) 현대음악제에서 유럽 정상급 현대음악단체 앙상블 모데른(Ensemble Modern)과 국제 앙상블 모데른 아카데미 오케스트라(International Ensemble Modern Academy)를 지휘하였으며, 국내 대표 현대음악 단체인 TIMF Ensemble의 유럽순회 공연을 지휘하였다. 2015년 독일 통일의 상징인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문" 앞에서 열린 외교부 주최 광복70주년 유라시아 친선특급 폐막음악회에서 한국-독일 연합오케스트라를  지휘 하였다.

주요 활동으로는 WDR Sinfonieorchester Köln, MDR Sinfonieorchester, Nürnberg Symphoniker, Göttingen Symphony Orchestra, Stuttgarter Philharmoniker, Ensemble Resonanz, Südwestdeutsche Philharmonie Konstanz, Baden-Badener Philharmonie, Kurpfälzische Kammerorchester, Süddeutsche Kammerorchester Pforzheim, Orchester der Musikalischen Komödie der Oper Leipzig, Theater Venemuine Tartus (Estonia), Ensemble Modern Academy Orchestra 등 유럽의 여러 오케스트라와 연주하고 있으며, 지휘했던 극장작품으로는 독일의 울름시립극장, 트리어 시립극장, 오페라 라이프치히, 하겐 시립극장, 포어포메른 주립극장등 에서 바그너<로엔그린>, 베르디<아이다>,<나부코>,<리골렛토>, 차이코프스키<에프게니 오녜긴>,<스페이드의 여왕>,<백조의 호수>, 슈트라우스<박쥐>, 스메타나<팔려간 신부>, 프로코피에프<로미오와 쥴리엣>, 구노<파우스트>, 마스네<베르테르>, 모짜르트<티토황제의 자비>,<돈지오반니>,<피가로의 결혼>,<마술피리>, 비제<카르멘>, 글룩<오르페오와 에우리티체>, 라벨<스페인의 시간>, 레하르<유쾌한 미망인>, 플로이드<수잔나>, 칼만<마리차 백작부인>, 로르칭<밀렵자>, 오르프<현명한 여인>, 슈베르트<살라만카의 친구들>,하워드 쇼어<파리>(독일초연) 등 다수의 오페라, 오페레타, 발레와 연주회를 지휘하였다.

국내에서는 예술의전당 2013년과 2017년의 기획 오페라 푸치니의 <투란토트>와 모치르트의 <마술피리>를 지휘하였으며 그외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부천시향, 원주시향, 프라임필하모니 그리고 또한 부산시향, 성남시향, 광주시향의 정기연주회를 통하여 활동하고 있다.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교, 서울대학교 및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를 졸업하였으며 현재 독일에 거주한다.